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0/09/26 (일)
홈페이지 http://보림사.한국
 
기도성취의 지름길

기도 성취의 지름길

 

 

사람의 한평생 가운데 마음먹은 대로 되는 일이란 지극히 적다. 우선 머리 속이 갖가지 생각들로 얽히고 설켜 있으니 혼돈이 지극하고, 말과 행동으로 지은 업들이 ‘나’의 앞길을 막고 있으니 마음먹은 대로 살수가 없는 것이다.

 

그렇다고 사람에 대한 애착과 모든 욕심을 남김없이 비우고 사는 것 또한 용이하지가 않다. 오랜 세월 동안 무엇인가를 추구하면서 살아온 버릇 때문에 비우기가 더욱 어려운 것이다.

 

그러나 쉽게 받아들일 수 없을 뿐 아니라 꼭 이루어야 하겠다고 생각한다면 특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바로 그때 필요한 것이 기도이다. 부처님이나 큰 힘을 지닌 보살님께서 세운 행원력(行願力), ‘고통받는 중생을 남김없이 구제하겠다’는 행원력에 의지하여 간절히 소원을 비는 기도 법이 마련되어 있는 것이다.

 

 

우리 불자들은 기도를 매우 어렵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리고 불교의 기도는 ‘마음을 비우고 해야 한다’ 또는 ‘자기 자신을 위한 소원을 가져서는 안된다’는 등의 말을 자주 듣기까지 한다.

 

물론 이것이 틀린 말은 아니다. 그러나 다급한 소원이 있는데 어떻게 마음을 비우고 기도할 수 있겠는가? 또, 일체 중생을 위한 기도라 할지라도 궁극적으로는 ‘나’의 해탈과 관련이 있으니, 따지고 보면 자신을 위하지 않는 기도가 이 세상에 어디에 있겠는가? 그러므로 기도를 복잡하게 생각할 필요가 없다.

 

쉽게 말해, 기도는 비는 것이다. “도와 달라”고 비는 것이 기도이다.

어떤 사람이든 힘이 있고 자신이 있을 때는 신심(信心), 곧 자기 자신의 의지로써 살아갈 수 있다. 그러나 나약하고 자신이 없을 때는 의지할 것이 있어야 한다. 곧 신앙(信仰)이 필요한 것이다.

 

기도는 신앙이다. 신심이 아니라 신앙인 것이다. 따라서 기도를 할 때는 매달려야 한다. 내 마음대로도 남의 도움으로도 어찌할 수 없는 것을 불보살의 불가사의한 힘에 의지하여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매달리는 것이 기도인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떠한 마음가짐으로 기도를 해야 하는 것일까?

기도를 할 때는 지극한 마음, 간절한 마음 하나면 족하다. 복잡한 형식이나 고차원적인 생각이 필요한 것이 아니다. 그냥 간절하게 부처님을 생각하고 지극한 마음을 전하면 되는 것이다. 더 쉽게 이야기해 보자.

 

간절하다는 것은 마음을 한결같이 갖는 것이다. 기도하는 사람은 반드시 소원이 있기 마련이고, 그 소원을 이룩하고자 하는 마음 하나로 뭉쳐야 한다.

“잘 되게 하소서. 잘 되게 해주소서. 잘 되게 해주십시오...”

이렇게 마음을 하나로 모아 간절히 기도하면 반드시 소원을 성취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일찍이 신라의 원효 스님께서는 기도하는 법을 이야기하면서, “절하는 무릎이 얼음처럼 시려도 불 생각을 하지 말고, 주린 창자가 끊어져도 먹을 생각을 하지 말지어다”라고 하셨다.

 

이것은 얼어죽든 굶어 죽든 상관하지 말라는 말씀이 아니다. 밥 생각, 불 생각이 전혀 일어나지 않을 정도로 간절히 기도하라는 것이다.

 

기도를 하다 보면 처음 얼마 동안은 마음이 잘 모이지만, 조금 지나면 갖가지 잡념들이 더욱 많이 일어나게 된다. 몸이 고단하다는 생각, 내가 올바른 방법으로 기도하고 있는가 하는 생각, 공연한 기도가 아닌가 하는 생각.... 이러한 생각들이 기도를 망쳐 버린다.

 

그러나 이러한 생각들은 억지로 없애려 한다고 하여 없어지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억지로 없애려고 하면 더욱더 일어나는 것이 번뇌 망상의 속성인 것이다.

 

그러므로 회의가 생기고 잡념이 일어나는 고비를 만나면, 거듭 소원을 곧게 세우고 더욱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해야 한다. 이렇게 간절히 기도하다 보면 일념삼매(一念三昧)에 빠져들게 되고, 잠깐이라도 깊은 기도 삼매에 빠져들면 불보살의 가피력을 입어 소원을 남김없이 성취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기도를 하는 사람은 모름지기 자신을 나약하게 만드는 수많은 생각들을 잘 단속하여야 한다. 오히려 잡생각이 일어날 때일수록 마음을 곧게 다져 열심히 기도해야 한다.

 

‘나를 속일 불보살은 없다’는 확실한 믿음을 가지고 더욱 부지런히 기도해야 하는 것이다.

모든 불자들이여, 요긴하게 마음에 새겨라. 기도 성취의 비결이 ‘간절 절(切)’이 한 글자 속에 있음을!

 

물체의 형상이 길면 그림자도 길고 소리가 크면 메아리도 크듯이, 내가 드리는 정성이 크면 클수록 불보살의 감응(感應)도 크게 다가오는 법이다. ‘간절 切’이 한 그림자가 온몸에 사무치도록 간절하게 기도하라.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삼매에 빠져들어 반드시 불보살의 가피력을 크게 입게 된다.

부디 지극한 마음, 간절하고 또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하기를 당부 드린다.

 

둘째는 요행수를 바라지 말고 자력(自力)으로 기도하라는 것이다.

불자들 중에는 ‘기도하기가 어렵다’고 하는 사람이 더러 있다. 그런데 그 까닭이 기도 법을 몰라서라기 보다는 마음의 자세가 잘못되었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아는 이는 드물다. 곧 기도를 하면서 요행을 바라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우리 주위를 살펴보면 수십 년을 절에 다닌 신도조차 요행수를 바라며 기도하는 경우를 많이 찾아볼 수 있다. 그러나 기도에는 요행수가 통하지 않는다.

 

태양은 어느 곳에나 평등하게 빛을 준다. 그리고 그림자는 그 빛을 받는 물체의 모습과 비례한다. 같은 태양 빛을 받는 사물일지라도 형상이 바르면 그림자가 바르고, 형상이 길면 그림자가 길며, 형상이 짧으면 그림자가 짧은 법이다.

 

이처럼 불 보살의 광명 정대한 자비는 언제나 중생들의 정성과 함께 할 뿐, 요행을 바라는 마음과는 결코 함께 하는 법이 없는 것이다.

하지만 중생들은 요행수를 바라고 기도를 하는 일이 많다. 심지어 “측신(厠神)에게 기도하면 재수가 좋다”는 말을 들으면 변소에까지 밥을 가져가서 기도를 하고, ‘아무개가 족집게’라는 소문을 들으면 만사를 제쳐놓고 그곳을 찾아가 점을 보기까지 한다.

사실은 신(神)이 내린 용한 점쟁이라 할지라도 ‘내’가 아는 것 이상은 알지 못한다. 하다못해 ‘내’가 잠재의식 속에서라도 알고 있는 것이라야지, 점을 보러 가는 ‘내’가 전혀 모르는 것은 알아낼 재간이 없는 것이다.

 

그들이 ‘나’도 전혀 모르는 것을 안다고 하는 것은 그냥 넘겨짚어서 하는 말일뿐이다. 그러므로 헛된 것에 의지하여 현혹되어서는 안된다. 적어도 불자라면 불 보살의 광명 정대한 자비에 의지하여 자기의 정성을 다 바치는 자력(自力)의 기도를 해야만 한다.

 

“점쟁이가 소원 성취할 수 있다고 했으니까, 기도를 한 번 해볼까?”

“내가 절에다 많은 돈을 시주했으니 부처님께서 봐 주겠지.”

이렇게 요행수를 바라는 기도는 마음에 때를 잔뜩 끼게 하고, 언젠가는 사도(邪道)로 빠져들게 한다. 나아가 진실한 불법은 10만 8천리 밖으로 달아나 버리고, 업장이 맑아지기는커녕 더욱 두터워질 뿐인 것이다.

 

정녕 지나치게 타력(他力)에 의존하여 자기 속까지 빼 주게 되면, 올바른 신심(信心)을 회복해 가지기가 매우 어렵게 되고 만다.

그러므로 이 도리를 분명히 알아서 요행수를 떠난 자력의 기도를 해야만 한다. 그렇게만 하면 업장은 저절로 맑아지고 복은 저절로 찾아 들게 되는 것이다.

 

불자들이여, 부디 명심하라.

부처님을 돌로 만들었든 쇠로 만들었든 나무로 만들었든 기도인에게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기도하는 장소가 사찰이건 집이건 문제가 되지 않는다. 오직 요행수를 바라지 않고 지극 정성을 드리면 모든 업장이 소멸되고 복은 저절로 생기게 되는 것이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는 말이 있듯이, 모름지기 요행수를 버리고 참된 ‘나’의 신심을 다 바치는 기도를 하라. 이것이야말로 기도 소원을 이룰 수 있게 하는 비결이요. 기도를 통하여 해탈을 이룰 수 있게 하는 요긴한 가르침인 것이다.

이제 장을 바꾸어 불 보살 가피의 유형과 사례를 함께 묶어 살펴보도록 하자.

 

삼종 가피 속에서(3종)

 

기도는 맹목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 마음속에 소원이 있으므로 기도를 하는 것이고, 기도를 하는 이상 반드시 불보살의 가피를 입어 소원을 성취하여야 한다.

 

그렇다면 불보살은 어떻게 가피를 보여주는 것일까? 부처님께서 이 세상에 출현한 이래 수많은 사람들이 기도를 하여 가피를 입은 사례들을 유형별로 나누면 크게 세 종류로 분류될 수 있다.

 

현실에서 바로 가피를 입어 소원이 성취되는 현증가피(顯證加被), 꿈을 통하여 소원이 이루어질 것을 예시하는 몽중가피(夢中加被), 언제나 은근하게 보호를 받는 명훈가피(冥勳加被)가 그것이다.

 

이들 삼종가피(三種加被) 중, 다급한 일을 당한 사람이 기도를 할 때는 현증가피 또는 몽중가피를 입는 경우가 많고, 평소에 안락과 행복을 원하는 사람은 명훈가피를 입어 평안한 삶을 영위하는 경우가 많다.

 

거듭 강조하건대 기도성취의 비결은 ‘간절 (切)’에 있고, ‘간절 切’은 삼매로 통하게 되어 있다. 그리고 우리가 간절히 기도하여 잠깐이라도 삼매를 이루게 되면 불보살의 가피는 저절로 찾아 들게 되어 있는 것이다.

 

모든 불자들이여, 형편 따라 능력 따라 내 마음을 내가 모으는 기도를 하자. 흩어진 정신 에너지를 하나로 모아서 불보살과 한 몸을 이루는 기도를 하자.

 

이렇게만 하면 불보살께서 은근히, 그리고 현실 속에서 우리를 보호함은 물론, ‘나’에게 갖추어져 있는 영원 생명, 무한 능력이 개발되고, ‘내’가 서 있는 이곳 또한 사바세계가 아닌 불국토로 바뀌게 된다.

 

부디 올바른 기도법에 의해 참된 기도를 하는 불자가 되기를 당부 드린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 마음에 새겨 둘 생활의 지혜 운영자 09-26 14:35 2604
3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 운영자 09-26 14:32 2818
2 약사불심주다라니 "계속 독송하세요" 가피를받을실겁니다. 운영자 09-26 14:25 2780
1 기도성취의 지름길 운영자 09-26 14:15 2632
1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Main Home